2007. 7. 31. 14:16

[조언] 누가 나의 몸값을 결정하는가
- 헌트 블로그

연봉협상 프로세스와 마케팅에 있어서의 가격 결정 프로세스.
구매자가 합리적인 구매계획을 세울때 나의 가격은?



세상 모든 남자를 넘어뜨리기 ?
- Stories & Stories , Moreover

칭찬의 미학인가?? 근데 생각없는 칭찬은 문제인데..




소셜네트워크에 대한 인터뷰
- 디지털을 말한다 by oojoo

"생산적인 SNS"라는 부분에 자꾸 눈이 간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브랜드 갭.  (8) 2007.08.26
식은 피자를 먹다가 문득..  (22) 2007.08.13
이걸 왜 써야할지 모르겠다..??  (24) 2007.08.10
최고의 광고, 최고의 PR.  (6) 2007.08.08
8월 6일  (0) 2007.08.06
2007년 7월 31일  (2) 2007.07.31
야동쿠션은 어떨까?  (9) 2007.07.30
리복의 정체성 위기??  (10) 2007.07.26
페차쿠차 나이트 서울.  (4) 2007.07.25
게임회사에서 1~2년차 홍보담당자를 구합니다.  (0) 2007.07.25
웹 2.0 경제학.  (4) 2007.07.23
Posted by 마케터 염소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oundless 2007.08.01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소셜네트워크에 대한 인터뷰]라는 글에 관심이 가는군요.

    블로그가 SNS의 좋은 기반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기존 싸이월드의 SNS은 일차적으로 우리문화를 기반(1촌)으로 해서 어느정도의 성과를 이루었지만 인터넷의 개방성을 또한 역행한 서비스이기도 합니다. (폐쇄적인 1촌만의 관계에서는 확장성이 떨어진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개방성에서 탁월한 블로그는 SNS의 좋은 기반의 토대가 되겠지만 아직까지 그 시스템이 미비해서 현재는 그리 생산적이지는 못한 것 같습니다.

    현재는 블로그의 거리를 둔 간접적(소극적) 소셜네트워크의 확장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 BlogIcon 마케터 염소똥 2007.08.01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생산적이라는 개념이 사람에 따라서는 다르게 해석될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만 적어도 말씀하신 확장성과 더불어 유저의 이익관점에서만 보더라도 블로그에 주목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