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6.14 10:29

얼마전에 SK텔레콤 김신배 사장이
롱테일의 창시자인 크리스 앤더슨 편집장과
'SBS 서울디지털포럼'(5월 29일~31일)에서 대담을 가졌다고 한다.

여기서도 광고시장에 대한 이야기가 언급되었는데..

광고시장과 관련된 크리스 앤더슨 편집장의 주요발언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
1. 측정 불가능한 광고 시장에서 측정 가능한 광고 시장으로 이동하게 될 것이다.
2. 측정 가능한 광고는 클라이언트가 광고 투자에 대한 회수율을 측정할 수 있다.
3. 이에 온라인 광고시장은 현재의 전체 10~15% 정도 수준에서 50% 정도 까지 증가할 것이다.
------------------------------------------------------------------------------------

역시나 롱테일법칙의 창시자 다운 발언이자 생각이다.

태초에 광고비의 지출 이라는 것은 비용의 개념으로 인식되었고
그리고 어느순간 대중매체의 파급력이 커지면서 투자개념이 자리를 잡았다.
최근 인터넷의 영향력이 커지만서 일방향적인 메시지의 영향력이 줄어듦에 따라
다시금 광고비가 투자의 개념에서 다시 비용의 개념으로 고려되는 시기가 온 듯 하다.

뭐 광고주 입장에서는 좋은일이지만
일부 광고대행사 입장에서는 뜨끔할 일이다.

각설하고..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기사링크를 참조하시면 된다.
광고시장 말고도 재미있는 이야기를 많이들 하신듯?

"모바일에서도 롱테일 통할까요?" ->http://blog.daum.net/newdaf/12113103

Posted by 마케터 염소똥
2007.06.04 01:46


지난 주말 이건희 회장님의 천재론이 다시 언론에 오르내리기 시작했다.

"한 명의 천재가 10만 명을 먹여 살린다"라는 이야기에서 시작한 이회장님의 천재론.


개인적인 생각으로 이회장님의 천재론은
2080법칙으로 불리는 파레토의 법칙에서 유래한 것 같다.

20%의 고객이 80%의 매출에 기여하고
20%의 인재가 80%의 일을한다는 파레토의 법칙.

사실.. 정확한 20%를 찾아낼수만 있다면 그 20%에게 더 많은 투자를 하면 된다.
그런데 그 20%는 어떻게 찾아낼 것인가??

과연 이회장님의 천재를 발견법은 무엇일까??

이회장님은 성과가 나기전까지 누가 천재였는지 미리 알 수 있을까??

결과물이 나오기 전까지는 어느 누가 천재인지
누가 10만명을 먹여살릴지 콕 찝어내긴 힘들텐데...

그렇다면.. 가능성 있는 모든 인재에게 천재가 될수 있는 기회를 줘야하지 않은가??

혹시라도 이회장님의 천재론이 파레토 법칙에 기반한 것이라면...
이회장님께서는 롱테일 법칙이라는 책도 한번 읽어보셔야 할 것 같다.

다음의 사례를 보자.


<최고의 자동차 기업 도요타, 그리고 "가이젠(改善)">
-----------------------------------------------------------------------------------
2003년 종업원 6만5000여명이 연평균 10여건의 제안을 했고 그중 90% 정도가 채택되어
이는 생산성 향상과 비용감소로 이어져 개선 제안을 통해 2003년 한 해에만 2조원의 비용을 절감했다.
                                                          - "한국은 도요타의 무엇을 배워야 하나" 에서-
-----------------------------------------------------------------------------------


<직원의 시간에 투자하는 구글과 3M>
-----------------------------------------------------------------------------------
구글은 직원들의 업무시간중 20%를.. 3M은 15%를 주어진 업무이외의 자율적인 일을 하도록 장려한다. 이를 통해 구글어스, 포스트잇등이 시장에 나왔으며 오늘도 새로운 서비스와 제품이 제안/개발되고 있다.
-----------------------------------------------------------------------------------

도요타의 천재는 몇명일까??
구글과 3M의 성과를 내는 천재발견 원리는 무엇일까??

이들은 모든 직원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적극적으로 수용하며
모든 직원의 시간에 투자하고 발현된 결과물에 대해 재투자하여 이를 현실화 한다.

도요타와 구글과 3M은 모든 인재에게 천재가 될 수 있는 길을 열어두고 있으며..
모두에게 나름의 기회를 제공하고 실제로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이들은 인재경영의 롱테일 법칙을 실천하고 있는 것이다.

반면 삼성은 어떠한가??
이들 만큼 다수 인재에게 기회를 주고 있는가??
혹시라도 눈앞의 성과만을 강요하고 있지는 않은가??

사실 나는 삼성이 최고의 인재에게 어떤 투자를 하는지..
다수인재를 어떻게 운용하는지는 모른다.

또한 선택된 천재에게 투자가 집중되고 있는지..
모든 인재에게 가능성을 열어두고 투자를 하고있지도 정확히 모른다.

그렇지만.. 삼성에서 일하는 지인들을 볼때...
과연 그들에게도 천재가 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있는지 역시 모르겠다.

이회장님표 천재론의 본질은 과연 무엇일까??
화두만 던지시지말고 좀 상세히 설명해주시면 좋을텐데..

Posted by 마케터 염소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