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6.05 12:58

Aidc에서 김종현 제일기획 전략기획팀 수석 국장님의 글을 봤습니다.

웹이라는 매체가 우리 생활속에 파고들면서 지금까지의 광고대행사들은
예전과 같은 서비스를 제공해서는 살아남을 수 없다는 이야기인데요.

마케팅 수단으로써 아직까지는 가장 강력한 효과를 내는 광고.
그러나 광고시장이 변화하고 있는 지금 상황에서 앞으로 벌어질 광고산업에 대해서
생각할수 있게 해주는 글이라 링크해봅니다.

지금까지의 광고대행사로는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
Posted by 마케터 염소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7.05.31 20:23

방금 "구글의 꿈은 세계제일 광고 회사"라는 뉴스를 박창신의 디지털 세상에서 보았다.

정말로..

다수의 소비자에게 동일한 메시지를 전하는 형태의 광고는 위력이 감소하고 있다.
(4대매체(TV,라디오,신문,잡지)의 힘을 예전과 비교해보라.)

-----------------------------------------------------------------------------------
광고를 ‘성가신 광고’가 아니라, ‘유용한 정보’로 받아들이게끔 수용자의 개인적 필요(needs)와 행동습관에 정확하게 광고를 타게팅하고, 광고주에 대해 명약관화하게 광고효과를 측정하여 제시할 수 있는 것은 IT기술력을 갖춘 기업이 잘 할 수 있습니다.
                                                                    - 구글의 꿈은 세계제일의 광고회사 中 -
-----------------------------------------------------------------------------------

위 내용은 "광고의 정보화", "광고의 개인화"를 축약해서 보여준다.
자신에게 필요한 광고는 곧 정보다.

아무리 우수한 품질의 감기약 광고도 내가 감기에 걸리지 않았다면 쓸데없는 광고일 뿐이다.

구글이 말하는 광고는 "감기에 걸린 사람"에게 "감기약"을 추천하는 것이다.
지금도 "잘 설계된" 검색광고는 이미 광고가 아닌 정보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이러한 광고는 이전보다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큰 효과를 내고있으며 이미 체감하고있다.

이제 광고는 제작하는 것이 아니라 설계하는 것이다.

이는 다수에게 하나의 메시지를 전하던 시절에 가장 중요시되었던 "광고의 제작"개념이 아닌
각각의 적합한 타깃에게 메시지가 전달되도록 하는 "광고의 설계"개념이 더욱 중요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아무리 잘 제작된 광고도 원하지 않는 소비자에게 노출된다면 스팸일 뿐이라는 것.
한줄의 메시지라도 적합한 소비자에게 전달되도록 설계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는 것.

물론 메시지의 핵심 컨셉을 잡는 것은 여전히 중요하지만 말이다.
아 기대된다!!



기사전문은 여기로 -> 박창신의 디지털 세상  '구글의 꿈은 '세계제일 광고 회사'

Posted by 마케터 염소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얼룩덜룩 얼룩말 2007.06.02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 애드센스만 봐도 그렇죠. 광고주가 더 많았으면 매칭이 더 잘될텐데 내용과 상관없는 쓸데없는 광고가 나오는게 조금 아쉬워요~ 미국광고는 매칭이 훨씬 잘된다는데...

    • BlogIcon 마케터 염소똥 2007.06.02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광고주가 적어서 그런것 같아요.
      아직까지 광고주들이 큰 포털에 노출되는 것을 선호해서 말이죠..
      그래도 이제는 Daum상단 스폰서링크를 구글측이 운영하기 시작했으니까 광고주가 점차 확대될 것 같습니다.

  2. 2007.06.02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클릭포유 2007.06.06 0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은 이야기가 재밌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