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8. 10. 11:28


내가 정말 맛있게 먹은 메뉴가 있어서..
음식점에 친구, 동료, 후배, 선배들을 하나씩 모시고 가서 먹인다음
"이 메뉴 어때?"라고 물었는데....

a. 별로야. / 맛없어.
b. 먹기 어려워. / 번거로워. / 귀찮아.
c. 이걸 왜 먹어야야 할지 모르겠다.

라는 대답이 나왔다.

a는 "한번 먹어서는 몰라 자꾸 먹으면 진정한 맛을 느낄꺼야" 라고 설득할 수도 있고..
b는 "사실 별로 안어려워(안귀찮아, 안번거로워) 봐 쉽지?"라고 가르쳐줄 수도 있는데..
c와 같은 반응이 나오면 이건 참..

(이건 그냥 지어낸 이야기고..)

---


올해 들어서 티스토리, 플레이톡, 위자드닷컴등을 이용하기 시작했고..
이들 서비스를 몇몇 친구, 동료, 후배, 선배들에게 시작해보라고 추천했었다.

나의 권유에 시작해 본 사람들도 있고 써볼 생각도 하지 않은 사람도 있지만
어쨋거나 중요한건 현재 이들을 쓰지않는 이들이 꾸준히 이용하는 사람보다 훨씬 많다는 것.
그래서 이유를 물었더니..

a. 별로야. / 재미없어.
b. 어려워. / 번거로워. / 귀찮아.
c. 이걸 왜 써야할지 모르겠다.

이런 반응들이 나왔다.

그래서..
a에게는 "자꾸하면 재미있어.. 도움도 될꺼야.." 하고 설득해줬고..
b에게는 "아니야 사실 별로 안어려워 요레요레요레 하면 쉬워~" 하고 가르쳐줬지만..
c의 말을 듣고는 그냥 웃고 말았다. ㅋㅋ

(이건 실제 사실을 정리한 이야기다.)

그나저나 c는 포기해야 할까?

어떤 제품이든 서비스든 c가 없다면 이상향.
c가 있더라도 최소화하면 선두권.
다수가 c라면 대략안습.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품질은 좋은데 고객이 제품을 저평가 할때..  (4) 2008.01.27
업데이트가 너무나 없지요...? ㅠ  (18) 2007.11.05
마케팅의 10가지 치명적 실수  (12) 2007.09.08
브랜드 갭.  (8) 2007.08.26
식은 피자를 먹다가 문득..  (22) 2007.08.13
이걸 왜 써야할지 모르겠다..??  (24) 2007.08.10
최고의 광고, 최고의 PR.  (6) 2007.08.08
8월 6일  (0) 2007.08.06
2007년 7월 31일  (2) 2007.07.31
야동쿠션은 어떨까?  (9) 2007.07.30
리복의 정체성 위기??  (10) 2007.07.26
Posted by 마케터 염소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iplusu 2007.08.10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플톡 염소똥님??
    http://ittrend.egloos.com/3312881
    위엣글 보다가 익숙한 이름 보이시길래..ㅋ

    안냐세요~^^

  2. BlogIcon 이승환 2007.08.10 1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무슨 이야기인지는 알겠는데 웬지 어렵네요 -_-a

    • BlogIcon 마케터 염소똥 2007.08.10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턱대고 끄적인 글이라 명확하지 않아서 죄송합니다.^^;

      사실 서비스 기획단계에서 배제된 고객이 c라고 하면 포기하겠지만 반드시 이용할것만 같았던 고객이 저런반응을 보인다면 정말 난감한일 같습니다. 사실 제가 여쭸던 지인은 제가 보기엔 분명한 니즈가 있었던 것 같았는데 c의 반응을 보이셔서 놀랐거든요. 물론 제가 그분의 니즈를 잘못 생각했을수도 있지만요.

  3. BlogIcon kazanarun 2007.08.10 2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좋은 이야기로군요.
    (...)

  4. BlogIcon 덱순 2007.08.11 0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뻘플정신이 솟아올려고해서 너무 문제지만..다 각설하고..

    C에 대한 심리를 돌리는 방법은 전혀없는거야?

    예를들어 구미에 맞는 이벤트라던지 신규유져 부흥을 위한

    인위적인 장치 이런거..

  5. BlogIcon Read&Lead 2007.08.11 1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b의 심리적 장벽 해소를 통한 행동의 변화를 이끌어 내는 것도 매우 힘든 것 같습니다.

    아래 수치는 제가 즐겨 사용하는 웹사이트의 주간 방문자수입니다. 다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사이트들이지만 usage barrier가 만만치가 않은 것 같습니다.
    - 마가린: 약 9천명
    - 한RSS: 약 2.5만명
    - 위자드닷컴: 약 1만명
    - 나루: 약 3000명

    a,b만 잘 해결할 수 있어도 성공적인 웹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 BlogIcon 마케터 염소똥 2007.08.12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a와 b만 잘 해결한 재미있고 쉬운 서비스라면 정말 성공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물론 타깃층이 명확한 상태애서는 타깃유저가 그렇게 느끼도록 해야겠지요.
      그러나 c처럼 이용자의 니즈를 (지속적으로)유발하지 못한다면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유저유입을 기대하기는 힘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나저나 마가린은 처음듣는 곳인데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언제나 좋은말씀 감사드립니다. (__)

  6. BlogIcon 얼룩말- 2007.08.12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관심이 많아서 다들 관심이 많을거라 생각하지만
    별로 관심없는 사람이 훠얼씬 더 많아요 엉엉
    무조건 어렵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음.
    (사실 어려움.ㅋㅋㅋ)

    • BlogIcon 마케터 염소똥 2007.08.12 2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제 주위를 둘러봐도 그런분들이 대다수더라구요.
      그렇지만 싸이월드, 네이트온, 네이버는 그걸 극복했고..
      아이러브스쿨, 세이클럽등도 한때나마 다수에게 친근하게
      다가갔던걸 보면 불가능하지만도 않을것 같아요.
      덧글감사합니다. ^^

  7. 2007.08.13 0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염소똥님은 왜 쓰시는데요? ^^

  8. BlogIcon 장모 2007.08.13 0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이 된다고 유혹을...-_-;;

  9. BlogIcon 2007.08.14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마가린을 몰랐단 말예요?

    사실 '웹서비스'라는 것자체가 자체적으로 니즈를 불러일으키기가 쉽지 않은 거 같아요. 특히나 국내 웹 환경에선 N포털자체를 인터넷으로 인식하는 경향도 있고. 표현이나 표출의 욕구를 위해 티스토리를 찾을 것 같기는 해도 실상은 미니홈피 + 네이트온 조합을 벗어나기 힘들거라는 거죠.

    • BlogIcon 마케터 염소똥 2007.08.15 0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론 아직까지 그런 경우도 있지만..
      그래도 그건 극복해야만하는 과제니까 어느 누군가는 해야겠죠.
      누가 하느냐가 문제겠지만요..^^

      그나저나 마가린을 저만 몰랐던 건가요 ㅠ

  10. BlogIcon 팝통 2007.08.22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만든 사이트에 대해 주변에서 c의 반응이 많아서.. 안습이었거든요.. 어떻게 사용할지에 대한 직관적인 사례를 잘 홍보해줄 필요가 있겠더라구요.. 좋은 글에 많이 느끼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염소똥 2007.08.23 1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저 욕구를 충족시키는 작은 변화만 이루어져도
      c는 사라지게 할 수 있을겁니다. 좋은서비스 기대하겠습니다.
      덧글감사드립니다.

  11. BlogIcon boundless 2007.08.22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티스토리 초대장을 준 주위 지인분들중에 (b)의 경우가 많아 거의 사용하지 않더군요...

    그리고 술자리에서 이야기 하다보면 c의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의 경우는 지금 사용하는 네이버, 다음 블로그만으로도 충분하다는 것입니다.

    독립형 블로그의 자유성, 윤리성, 수익성 등이 서서히 언론과 입소문을 통해 서서히 a,b,c경우의 분들에게 다가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다만 시간이 좀 걸리는 일이겠죠...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인터넷)사업에서 c의 경우가 많다면 분명 그것은 시작과정에서 시장조사와 기획에 실패한 경우라고 봐도 될 것 같습니다.

    • BlogIcon 염소똥 2007.08.23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티스토리의 경우는 저도 b가 많더라구요.
      그래도 나름의 유용성을 설명하면 고개를 끄덕끄덕하셔서 다행입니다만..
      어쨋거나 베타서비스를 하는 이유가 그것이겠죠.
      유저의 욕구를 찾아서 쓸모있는 서비스가 되도록 변화해나가는 과정을 거친다면 다들 큰 성과가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항상 좋은말씀 감사합니다. (__)

  12. BlogIcon 세이하쿠 2007.08.26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핵심적인 글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짧고 함축적인 내용에 많이 배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