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3.14 10:27

지진 이슈가 터질때마다 한번씩 포스팅을 했었는데 또 다시 지진이슈가 터졌습니다.
일본지진 피해자들의 명복을 빌며 더이상 큰 피해가 없길 바라며 또다시 포스팅을 해봅니다.


앞선 제 포스팅에서와 같이
이제 아파트 브랜드에도 변화가 일어나야 할 것 같습니다.
건설사의 수익보다는 우리 소비자들의 안전을 위해서 말이죠.

현재 우리나라 건축물 중 내진공법이나 면진공법이 적용된 건물 비중이 지나치게 저조하다고 합니다.
수요가 없어서 그랬을까요?

아닙니다.

내가 사는 집, 내가 머무르는 공간의 안정성에 대한 니즈는 충분했지만
건설사, 건축주의 비용문제 때문에 최종 수요자의 니즈는 무시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렇다면 최종수요자가 그러한 건축물을 강렬히 원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당연히 건축주나 건설사도 공급할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수요자 니즈보단 비용이 그들에겐 더 큰 문제죠.

그러나 면진공법을 적용한 건물에 대한 수요는 이번 지진이슈로 더욱 커질 것이며
침체된 분양시장에서 새로운 경쟁력을 찾으려는 건설사의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그러나 건설사는 이미 지어놓은 자신의 모든 아파트 브랜드에 동일한 가치를 부여할 수 없고
특히 왜 모든 건축물에 동일하게 적용하지 않느냐 하는 소비자의 항의도 걱정이 될수 밖에 없습니다.

어딘가의 힐스테이트는 대형평형에만 면진공법을 적용하여 쉽게 홍보를 하지도 못하고 있지요.


때문에 면진설계에 대한 브랜드는 건설사보다는 면진공법을 전문시공하는 업체에서 만들어야 합니다.
면진공법 적용 브랜드를 런칭하고 해당 공법을 시공한 건축물에 브랜드를 노출하고 건설사의 분양 홍보에 활용 하는거죠.

예전부터 내진공법이나 면진공법을 전문시공하는 업체는 존재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건설사에 납품하는 협력업체인지라 당연히 건설사가 원하지 않으면 팔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시장은 이미 변하고 있고 이번 지진이슈로 면진설계에 대한 수요는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제 아파트 시장에 면진설계 브랜드가 도입될 시기라고 판단됩니다.

오늘 지진테마주로 급등하는 유니슨과 같이 면진설계분야에 강점이 있는 기업의 경우는
자체 면진공법적용 브랜드를 개발해서 공법이 적용된 건물에 브랜드 적용시키는 것을 적극 고려해야 합니다.

컴퓨터 시장의 인텔인사이드처럼 되고 싶다면요.



Posted by 마케터 염소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7.04.17 03:58
2007/01/20   염소똥 작성


최근 신규로 아파트 브랜드를 런칭하려던 몇몇 건설사가
부동산 열풍이 조금씩 사그러는 시기 때문에 전면적으로 취소했다는 소식과..

그동안 부동산에 대한 관심의 여파로 넘쳐났던
수많은 아파트 브랜드의 앞날에 대한 생각과..
오늘 꽤 강한 지진이 일어났다는 소식이 어우러져..
아파트 브랜딩에 대한 생각이 떠올라..
살짝쿵 포스팅해본다.

지난 뉴스를 검색해보니..
현대건설과 관련된 뉴스가 하나 있더라.

뉴스 : "내년에 국내 첫 면진설계 아파트 등장"

이것이 2005년 10월에 나온 뉴스이니..
2006년에는 등장했겠네..

면진설계??

찾아보니..
내진설계보다 효율적이고 지진에 더욱 강한 설계형태라는데..


출처 : 서울하월곡 동일하이빌뉴시티 분양자료;;) (기존 그림이 x박스라 그림교체)


우측 그림이 면진설계가 도입된 건물이라더군..

내진설계와 면진설계에 대한 자세한 것이 궁금하시다면..

http://kin.naver.com/open100/db_detail.php?d1id=11&dir_id=110206&eid=h6gNuqQN8PfA7N0zRs/oZ36TTmjM2Rry

위 링크를 참조하시도록 하시고..

자.. 각설하고.. 본론.

되돌아 볼때..

지난 몇년간 아파트 브랜드의 도입으로 광고시장에서의 건설광고는 엄청난 규모로 성장했다.
수많은 건설사에서 각각의 아파트 브랜드를 도입했고..
각각의 브랜드를 런칭시키고 인지시키기위해서 엄청난 돈을 쏟아 부었다..

근데.. 지금까지의 아파트 브랜드는 무엇을 말하고 있었나..
특별히 브랜드간의 차이점이 있었던가??

뭐 가장먼저 브랜드에 돈을 쏟아붓기 시작한 초기 래미안의 열쇠고리는
나름 경쟁력이 있었으나 그 이후 쏟아지는 다수의 브랜드에 희석되어..

다들.. 빅모델에.. 고품격에.. 명품컨셉에.. 자부심에..
뭐 다 똑같은 메시지를 뿌리고 있었다.

뭐 물론 분양광고는 뭐 각각의 아파트의 특성을 나열하기도 했다만..

어쨋든 TV광고에 한정하면..
신기하게도 제품의 기능적 속성은 전혀 신경쓰지 않는 독특한 분야가 아파트 광고였지..
뭐 그래서인지.. 동일한 품질의 아파트에 페인트로 자이, 레미안 로고를 그려넣자마자
아파트값이 올라가기 시작했다는 일도 자꾸 생기고 뭐 그랬다지..

그러나.. 향후에도 계속 이러한 형태의 브랜드 전략이 먹힐까??

언제까지 집이라는 개념이 투자의 용도로 계속 인식될까??
정말 집이라는 개념이 안식처라는 개념보다 투자의 개념이 더 큰 것일까??

아직까지는 집=최고의 투자, 라는 개념이 살아있을지 몰라도..
소비자가 현명하다면.. 아니 바보가 아니라면 언젠가는 그 공식은 깨지지 않을까??

조금 극단적인 비유이지만..

아주 약한 지진에도 곧 무너질것 같은 아파트와..
정말 잘 지어진.. 아주 큰 지진에도 끄떡없는 아파트가 있다면..

어디서 살겠는가??

두서없이 쓰다보니 정말로 글에 두서는 좀 없어진다만..

어쨋든..
아파트 브랜딩에도 기술적 개념이 좀 도입되어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현대건설께서 요즘에 힐스테이트 새로 내놓고 런칭하던데..

지금 하는 광고도 나쁘지는 않지만..
현대건설이 이미 도입하고있는 저 위의 기사에서도 언급된..
면진공법같은 개념을 활용하여 브랜딩 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은데..

뭐 솔직히 까놓고 집이 튼튼하다는데..싫어할 사람이 어딨겠는가??
부디 보조적인 브랜딩 수단으로 활용해보면 좋겠다.

Posted by 마케터 염소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