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4.17 03:38
2004/02/09 염소똥 작성


스카이휴대폰 같은 광고를 봤다.
어?? 잘못봤나 싶어.. TVCF를 확인했다.
왕뚜껑이었다. 다시보고 엄청 웃었다.
며칠후 편의점에서 왕뚜껑을 사먹었다.

그리고 얼마후..
왕뚜껑은 날았다~
-----------------------------------------------------------------------------------
컵라면 ‘왕뚜껑’ 매출급증 1월 680만개로 58% 늘어
  - 파이낸셜 뉴스 [속보, 경제] 2004년 02월 06일(금)

한국야쿠르트가 컵라면 ‘왕뚜껑’ TV광고 인기 바람을 타고 관련 매출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왕뚜껑 매출은 지난 1월 680만개로 지난해 1월 430만개보다 58% 늘어났다. 왕뚜껑 광고는 지난해 전파를 탔던 SK텔레텍의 ‘SKY 광고’를 패러디한 것으로 광고 인기도 조사를 하는 사이트인 ‘tvcf.co.kr’에서 3주 연속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

나같은 녀석이 많은가??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난 것일까??

당연한 말이겠지만...-_-;;

이 광고의 성공요인은 구매시점에서 강한 영향력 때문인 듯 하다.

사발면의 소비가 많은 편의점..대부분의 소비자는...
여러종류의 사발면을 앞에두고 뭘먹을지 고민한다....
-----------------------------------------------------------------------------------
(가격비교도 해보고..) "1000원밖에 없는데..뭐먹지????"
(어제먹은거 생각해보고..) "어제는 요거 먹었으니까.. 이거먹을까??"
(친구한테 묻기도하고..) "야~ 새우탕 맛있냐???"
-----------------------------------------------------------------------------------
결국 승부는 이 구매시점에서 이루어지는데..

상당히 재미있는 이 왕뚜껑 광고가 집행된 후 구매시점에서...
-----------------------------------------------------------------------------------
(왕뚜껑을 가리키며..) “야~ 왕뚜껑 광고봤냐?? 웃기지 않던??”
(왕뚜껑을 보며..) ‘헐..왕뚜껑이다.. 광고되게 잼나던데..’
-----------------------------------------------------------------------------------
이와 같은 반응을 이끌어냈고 이것이 결국 구매요인으로 작용한 듯 하다.

58%의 매출증가..

성공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조금 걱정된다..
장기적으로 볼 때 약간의 문제가 발생 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현재 왕뚜껑 매출향상의 주범은 “패러디를 활용한 웃기는 광고” 때문인데..
이는 시간이 지나서 광고에 대한 소비자의 흥미가 사라지는 시점에서는 브랜드에 대한
흥미도 사라지기 때문이다.
-----------------------------------------------------------------------------------
실제로 과거 깜찍이 소다의 경우처럼 재미있는 광고로 시장에서 상당한 지위를 확보했지만
시간이 지나고 광고가 소비자의 흥미를 유발하지 못하자 유행처럼 사그라진 경우도 있다.
-----------------------------------------------------------------------------------

물론 왕뚜껑이 이와같은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것은 아니다. 다만 조심해야 한다는 것이다.

왕뚜껑은 브랜드명 그대로 뚜껑이 크고 양도 많은 푸짐한 컵라면이고..
이전 광고에서도 “왕입니다요~“와 같은 카피를 활용해서 이 같은 포지션을 구축하려 했다.

그러나 지금,
상당히 웃긴 광고로서 매출을 견인하고는 있지만..
현재의 표면적인 컨셉은 "It's delicious" 즉 “왕뚜껑은 맛있다“이다.
물론..“It's delicious“는 좀더 재미있는 패러디를 위해 인위적으로 만든 말이긴 하지만...

기존 커뮤니케이션 활동으로 쌓아왔던 포지션이
점차 흐려지고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과연, 이런 상황의 왕뚜껑이 컵라면시장에서
라면시장의 신라면 같은 부동의 1위가 될 수 있을까?

의문이다.....

현재 광고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시들해지는 시점이 다가오면..
왕뚜껑은 어떤 광고로서 또다시 소비자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어낼 것인가??

모르겠다....-_-;;
솔직히.. 걱정이다..

Posted by 마케터 염소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