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2.12 09:32

최근 일주일(2010년 2월 4일~10일) 사이의
지진관련 뉴스가 네이버기준 총 1,225건이 생성되었다.
http://news.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news&se=0&mobile=0&tx=&query=%C1%F6%C1%F8&sm=tab_opt&sort=0&photo=-1&field=-1&pd=3&ds=2010-02-04&de=2010-02-10&refresh=-1


그런데 2007년 1월에 20일에도 서울에서 지진이 일어났었는데..
지진발생이후 일주일간의 뉴스수를 조회해보면 고작(?) 619건에 불과했다.
http://news.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news&se=0&mobile=0&tx=&query=%C1%F6%C1%F8&sm=tab_opt&sort=0&photo=-1&field=-1&pd=3&ds=2007-01-20&de=2007-01-26&refresh=-1

그 차이는 아마 아마 아이티 지진에 대한 공포를 학습한뒤라서
뒤이어 발생한 수도권 지진이 더욱 크게 느껴졌을 수도 있을 것 같다.

그 동안 지진은 우리 일상생활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생각했었고
지진에 대한 공포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겐 크게 다가오지 않았었다.


때문에 '지진에 대한 공포'는 건축물, 특히 아파트의
마케팅 도구로서 활용되지 않았었고 우리나라의 아파트는
건축물 그 자체의 안정성 보다는 광고(모델)이미지를 중심으로
그 브랜드가치를 만들어왔고 대동소이한 메시지에 소비자는 둔감해져갔다.

그러던 와중에 '이편한세상-진심이 짓는다' 광고를 필두로
모델과 이미지중심에서 '집'의 본연의 가치로 옮겨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편한세상을 제외한 다른 브랜드들은 새로운 가치를 찾기위해
혈안이 되어있을테고.. (그렇지만 마땅한걸 찾기는 힘들것이고...)

어쨋든 드디어 아파트 브랜드 가치의 무게중심이 바뀌기 시작한거다.

그래서 말인데...그렇다면

이편한세상의 전략에 대응할만한
브랜드 가치로서 튼튼하고 안전한 우리가족을 안전하게 지켜주는..
안정성에 기반을 둔 아파트 브랜드가 새로 나타난다면 어떨까?

집이 생긴 이유가 추위와 외부의 위험으로부터 가족을 지켜주는 공간이었지 않나?
그런 집이 무너진다면? 그런 집이 불안하다면? 거기서 살 이유가 없지 않은가?

2007년 1월 서울지진이 일어난뒤 끄적였던
포스팅(지진, 그리고 향후 아파트 브랜드의 전략방향)을 보면

면진설계를 도입한 국내 아파트가 2005년경 나온다는 기사가 있었는데..
그 아파트가 최근 한 중견건설사에의해 지어졌다고 한다.

그러나 아쉬운점은 이 아파트가 기존 브랜드와 동일한 브랜드명이 붙어
차별화되지 못했고.. 면진설계를 도입해 지었음에도 그 사실이 이번 지진이슈에
크게 드러나지 못했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면진설계를 도입해서 지으면서 별도 브랜드로 런칭했다면? 그 효과는 어땠을까??
새롭게 아파트브랜드를 런칭하려는 건설사가 있다면 한번 고려해주면 좋겠다.

지진에 대한 공포가 드디어 소비자에게 인식되기 시작했으니...
늘 마지막에 소외되었던 '집'의 가장 기본적이고 기초적인 가치인 '안전'이
선두로 가장 중심이 되어서 아파트 브랜드에 적용될 시기가 된 것 같다.

그것말고 다른 가치를 발굴할 것이 있다면.. 뭐 상관없겠지만

마땅한게 없다면 면진설계 도입해서 튼튼하게 지으시고..
진도 9에도 끄떡없는 아파트 브랜드를 새롭게 하나 만들어 주세요.

제가 사겠습니다!!!






* (참고) 면진설계 개념도

* 이전포스팅에서 삽입했던 면진설계관련 그림이 X박스가 되어버리는 바람에..
  새로 다른 이미지를 첨부합니다. (출처 : 서울하월곡 동일하이빌뉴시티 분양자료;;)

Posted by 마케터 염소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7.04.17 03:58
2007/01/20   염소똥 작성


최근 신규로 아파트 브랜드를 런칭하려던 몇몇 건설사가
부동산 열풍이 조금씩 사그러는 시기 때문에 전면적으로 취소했다는 소식과..

그동안 부동산에 대한 관심의 여파로 넘쳐났던
수많은 아파트 브랜드의 앞날에 대한 생각과..
오늘 꽤 강한 지진이 일어났다는 소식이 어우러져..
아파트 브랜딩에 대한 생각이 떠올라..
살짝쿵 포스팅해본다.

지난 뉴스를 검색해보니..
현대건설과 관련된 뉴스가 하나 있더라.

뉴스 : "내년에 국내 첫 면진설계 아파트 등장"

이것이 2005년 10월에 나온 뉴스이니..
2006년에는 등장했겠네..

면진설계??

찾아보니..
내진설계보다 효율적이고 지진에 더욱 강한 설계형태라는데..


출처 : 서울하월곡 동일하이빌뉴시티 분양자료;;) (기존 그림이 x박스라 그림교체)


우측 그림이 면진설계가 도입된 건물이라더군..

내진설계와 면진설계에 대한 자세한 것이 궁금하시다면..

http://kin.naver.com/open100/db_detail.php?d1id=11&dir_id=110206&eid=h6gNuqQN8PfA7N0zRs/oZ36TTmjM2Rry

위 링크를 참조하시도록 하시고..

자.. 각설하고.. 본론.

되돌아 볼때..

지난 몇년간 아파트 브랜드의 도입으로 광고시장에서의 건설광고는 엄청난 규모로 성장했다.
수많은 건설사에서 각각의 아파트 브랜드를 도입했고..
각각의 브랜드를 런칭시키고 인지시키기위해서 엄청난 돈을 쏟아 부었다..

근데.. 지금까지의 아파트 브랜드는 무엇을 말하고 있었나..
특별히 브랜드간의 차이점이 있었던가??

뭐 가장먼저 브랜드에 돈을 쏟아붓기 시작한 초기 래미안의 열쇠고리는
나름 경쟁력이 있었으나 그 이후 쏟아지는 다수의 브랜드에 희석되어..

다들.. 빅모델에.. 고품격에.. 명품컨셉에.. 자부심에..
뭐 다 똑같은 메시지를 뿌리고 있었다.

뭐 물론 분양광고는 뭐 각각의 아파트의 특성을 나열하기도 했다만..

어쨋든 TV광고에 한정하면..
신기하게도 제품의 기능적 속성은 전혀 신경쓰지 않는 독특한 분야가 아파트 광고였지..
뭐 그래서인지.. 동일한 품질의 아파트에 페인트로 자이, 레미안 로고를 그려넣자마자
아파트값이 올라가기 시작했다는 일도 자꾸 생기고 뭐 그랬다지..

그러나.. 향후에도 계속 이러한 형태의 브랜드 전략이 먹힐까??

언제까지 집이라는 개념이 투자의 용도로 계속 인식될까??
정말 집이라는 개념이 안식처라는 개념보다 투자의 개념이 더 큰 것일까??

아직까지는 집=최고의 투자, 라는 개념이 살아있을지 몰라도..
소비자가 현명하다면.. 아니 바보가 아니라면 언젠가는 그 공식은 깨지지 않을까??

조금 극단적인 비유이지만..

아주 약한 지진에도 곧 무너질것 같은 아파트와..
정말 잘 지어진.. 아주 큰 지진에도 끄떡없는 아파트가 있다면..

어디서 살겠는가??

두서없이 쓰다보니 정말로 글에 두서는 좀 없어진다만..

어쨋든..
아파트 브랜딩에도 기술적 개념이 좀 도입되어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현대건설께서 요즘에 힐스테이트 새로 내놓고 런칭하던데..

지금 하는 광고도 나쁘지는 않지만..
현대건설이 이미 도입하고있는 저 위의 기사에서도 언급된..
면진공법같은 개념을 활용하여 브랜딩 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은데..

뭐 솔직히 까놓고 집이 튼튼하다는데..싫어할 사람이 어딨겠는가??
부디 보조적인 브랜딩 수단으로 활용해보면 좋겠다.

Posted by 마케터 염소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