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4.30 14:58

PC통신 유저라면 누구나 기억할만한 파란화면,
그리고 뚜띠뚜띠~드르르륵 하던 모뎀의 접속음.
그리고 컴퓨터 앞에 펼쳐진 또하나의 새로운 세계..

인터넷이 활성화되지 못했던 1990년대부터..
인터넷이 등장했던 2000년 초까지 PC통신 세계가 존재했다.

당시의 PC통신에는 쉽게 접할수 없었던 정보가 있었고..
다양한 사람이 있었고.. 즐거운 모임이 있었고.. 열띤 토론이 있었다.
그리고 그러한 모든 것이 모여 독특한 문화를 만들어냈다.

천리안, 하이텔, 유니텔, 나우누리, 넷츠고...그리고 등등

2000년 초까지만 해도 이런 PC통신들은 건재했으나...
2002년 이후 하나둘씩 사그러들고 있었다.

하긴 뭐 초고속 인터넷이 등장하면서
더이상의 전화접속은 무의미한 것이었으니..

사실 당시 기술적인 측면만을 봤을때는 PC통신은 더이상의 경쟁력을 가질 수 없었지만
충성도높은 유저가 이룩한 놓은 커뮤니티 문화는 여전히 경쟁력이 있었다.

그러나 그러한 문화는 시장에서 외면되었고..
기존 데이터와 유저를 웹으로 옮기려는 활동은 전혀없이..
기존 유료서비스는 유지한채 포털로의 변신을 시도했으며(유니텔, 나우누리, 천리안, 하이텔)
일부는 PC통신유저들을 모두 버리고 새로운 포털을 런칭하기도 했다. (넷츠고)

당시 나는 유니텔을 거쳐 넷츠고에 둥지를 틀고 있었는데...
군대를 다녀온 사이 당시 몸담고 있던 "광고이벤트 동호회"의 자료가 사라진 것을 알았을때
그때의 황당함과 울분을 생각하면 아직도 이가 갈린다.

어쨋거나 당시 PC통신서비스사들은 유저와 그들이 이룩한 문화를 헌신짝처럼 버렸지만..

유저들은 당시의 문화를 다시 이어가고자..
프리첼로, 다음으로, 또는 다른 곳으로 각각 흩어졌고..
그래서 당시 PC통신의 기능과 문화들은 현재 대부분 각각의 사이트에서 살아남아 유지되고
발전하였다.

이에대한 생각을 살짝 정리해보면..
-----------------------------------------------------------------------------------
뭐 당시의 토론문화는 다음이 상당부분 흡수했으며
또한 지금의 블로거들을 통해서 대부분 계승발전 되고있고..
유머게시판은 웃대나 디씨등으로 흡수되고 또한 각 포털에서도 일정 부분 가져간것 같다.
동호회 기능은 다음의 까페나 각 포털의 클럽, 또 수많은 매니아 커뮤니티들로 발전을 했고...

근데.. 당시 PC통신 유저들을 밤샘으로 이끌었던 그시절의 대화방 문화는 어디로 갔을까..

사실 PC통신 몰락 이후 세이클럽등의 채팅사이트가 잠시 반짝했지만..
이상하게 생겨나는 방제마다 찝찝한 급만남을 위주로한 공간으로 서서히 변모되었다.
그곳에서 PC통신 시절과 같은 재미난 이야기방을 찾을 수나 있을지 모르겠다..
게다가 채팅사이트라고 검색을 하면 화상채팅 사이트가 주르륵 뜨질 않나..
채팅이라고 하는 말 자체가 그때와는 다른 뉘앙스를 풍기고 있으니...

그래서 그 동안 과연 그 시절의 대화방 문화를 어떤놈이 대신할 것인가에 대해서
나름 심각한 고민을 했었는데...
-----------------------------------------------------------------------------------

최근에 "플레이톡"이라는 곳 접하면서 그 시절 대화방에서 놀던 생각이 떠오른다는 말씀.
멀쩡하게 잘 살다가 갑자기 밤을 막 새지를 않나.. 새벽까지 이야기하면서 놀지를 않나..
그래서 평소의 생활패턴에 아주많은 지장을 받고있지만 한편으로는 너무나 즐겁네?

어쨋거나 저쨋거나....

'플레이톡'이 그 시절의 재미난 이야기방의 자리를 대신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는 이야기...

끝이 좀 모호하다?
Posted by 마케터 염소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outsider 2007.05.01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

  2. BlogIcon cacao86 2007.05.07 1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또한 비슷한 생각이에요
    포털이 양산한(!) 많은 댓글 쟁이들은 공격성을 드러내기에 급급하죠
    그런 차원에서, 플톡이라는 사이트의 사람들은 상대적(아니 절대적)으로
    예전 기억을 충분히 되살릴수 있을듯.

    • BlogIcon 염소똥 2007.05.07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플레이톡에서는 덧글이 덧글로서의 기능만이 아니라
      PC통신 시절의 채팅을 떠올리게 하는 것 같아요. ㅋㅋ
      신기하게 악플도 없구요. 어떻게 변해갈지 지켜봐야지요..
      덧글감사합니다 (__)

  3. BlogIcon 얼룩덜룩 얼룩말 2007.05.09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찌질이들이 몰려오면 악플이나 악글?이 엄청날거 같긴한데... 아직 많이 안알려져서일까요? 아님 악플달 분위기가 아니라서 일까요...
    요즘 사람이 좀 많아지니까 스토킹 비슷한 사례로 탈퇴하시는 분들이 있으시대요. 요즘 친구들이 사라지던데 그것 때문인지...

    • BlogIcon 염소똥 2007.05.10 14: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의 절친한 친구도 탈퇴를 했다지요..
      어느정도 거리를 유지하고 싶은데 지나치게 다가오는 경우도 있고 그래서 그런지..
      더불어 웬지모를 허무감에 탈퇴하는 경우도 있더라구요 ㅠ
      아 슬퍼라 ㅠ

  4. BlogIcon 마아사 2007.05.15 1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저도 주 무대는 넷츠고였었고, 넷츠고 서비스 폐지때 여러 동호회, 클럽장들님이랑 같이 반대시위도 하고 했었는데 결국 네이트로 서비스명이 바뀌고, 와해되어서 SK엔 반감이 좀 많이 있어요. (이글루에서 나온 이유도 SK인수건이 컸었고) 그 때 분들이 많이 그리운데, 이젠 연락조차 안 되는군요. 다들 잘 지내시는지...

    • BlogIcon 염소똥 2007.05.15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광고이벤트동호회 활동을 했었는데 거의 연락이 끊어지고 몇몇분하고는 아직연락이 되고있어요.. 97년에 시작을 했으니까 벌써 10년이 지난 이야기가 되어버렸네요 ㅋㅋ